서브비주얼

CONCEPT

선의美ARTIST

‘Extendedware’ 작업은 파손에 대한 시각의 변화에서 시작되었다.
2011년부터 집중한 백자작업은 작업자로서 나의 무능과 한계를 끊임없이 느끼게 했고 물레 앞에서 많은 시간을 고민하게 했다. 순도가 높은 백토일수록 예민해서 극도의 집중력과 숙련이 요구된다.
작업자의 숙련도란 흙의 성질을 알아간다는 얘기일 것 같다. 나의 작업은 이렇게 정성스럽게 완성된 기형에 고의로 상처를 내고, 그 상처를 어떻게 다듬는지에 대한 반복작업이다.
정형화되어 완성된 기물에 다양한 사이즈의 원형으로 파손을 한 후, 손상된 흙의 구멍을 하나 하나 손질해 가면 처음의 파손이 주는 불편함은 또 다른 아름다움으로 재탄생한다.

투각되어 반복되는 원들로 경계를 허물고 확장시켜 서로 어우러지면서 보다 풍부한 아름다움을 만들어 주는 것이다.